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유에스사람닷컴 | 미주 한인이 하나로 ~ 행복한 미국 생활 라이프 ....
홈 > 미주 게시판 > 미주 한인 톡톡방
미주 한인 톡톡방

임창정,의혹 하나 추가…세력 美 골프장 계약 동행

uroman 0 1347 0 0

2일 JTBC '뉴스룸'은 소시에테제네랄(SG) 증권발 주가 폭락 사태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H투자컨설팅업체 라덕연 대표가 지난달 초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한 골프장을 매입하기로 했다면서 이 자리에 임창정도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라 대표는 실제 해당 골프장과 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 1차로 지불한 금액만 200억 원이 넘는다. 매각자는 해외에만 20여개 골프장을 갖고 있는 '골프계의 큰손' 한국 산업양행 유신일 회장이다. 유 회장은 계약 당시 임창정도 함께 왔다고 밝혔다.

유 회장은 '뉴스룸'과 인터뷰에서 "난 그때 임창정을 처음 봤다. 임창정 애들이 골프를 한다고 하더라. 골프도 잘 알고 보니까 정말 좋은 거다. 바로 하겠다고 해서 계약을 했다"고 말했다.

유 회장은 라 대표에게 20억 원을 맡겼고, 라 대표는 처음 몇 달 간 많은 수익을 내며 유 회장의 신뢰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유 회장은 라 대표와 일본 골프장 세 곳의 지분도 절반씩 나누기로 계약했지만 결국 물거품이 됐다. '뉴스룸'은 "(유 회장이) 투자금을 모두 잃고 빚까지 지게 됐다"고 전했다.

임창정은 외국계 증권사 소시에테제네랄(SG) 증권발 주가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 조작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0 Comments
제목
  • 글이 없습니다.